DRUNKEN KEVIN

Break Time

2011.05.10 23:34

잡담


 연휴였다. 뭐 사실 검정날이 중간중간 껴있는 징검다리 휴일이었지만, 권장 휴가를 (승인도 없이) 사용하고 연휴를 만끽하였다. 쉼이란 시간은 역시 많이 주어지게 되면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나보다. 4일이라는 시간 동안 깊은 생각을 얼마나 하였나 생각해보자면, 거의 없다.


 청소를 할까. 조만간 갈 이사를 위해 짐 정리를 할까. 책을 읽을까. 공부를 할까. 개발을 할까. 잡다한 생각들로만 가득차있다가 결국 또 시간을 허비했다.


 그냥 비우는 시간을 보냈다고 치자. 뭔가 허비하고 낭비한 것 같지만. 그렇게 스스로를 위안해보자. 내일은 다시 on the work이다.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악플  (0) 2011.05.30
뭐가 옳은걸까?  (0) 2011.05.25
Break Time  (0) 2011.05.10
하루 하루  (0) 2011.04.24
술에 취하면...  (4) 2011.04.22
[자랑글] 이영표 선수에게 책을 받다!  (0) 2011.0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