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UNKEN KEVIN

리치몬드 공원(Richmond Park)에 다녀오다 ~

2012.07.15 23:43

방랑/2012 UK, Germany, Netherlands, Singapore


 출장 중 휴일(무려 영국에서 4주동안, 이틀 쉬었네요 ㅠㅠ)을 맞이하여 런던에서 제일 큰 국립공원인 리치몬드 파크를 다녀왔습니다. 정말 크기가 어마어마 한데요. 공원의 북서쪽 1/4 크기 정도를 돈 것 같은데도 3~4시간 걸린 것 같습니다. 너무 너무 이쁘고 아름다운 숲과 자연, 동물 등등이 있지요. 멀리서 관광객들도 오고, 집 앞 공원처럼 조깅/사이클링 하는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더 많은 사진을 찍긴 했지만, 추려서 몇 장만 공개~합니다.


일단 공식 홈페이지와 공원 지도 먼저 보시고 가시죠~



 지도상으로 보이는 북서쪽 주차장에 차를 주차해두고, 가운데에 있는 호수를 기준으로 북서쪽 1/4 지역을 돌았습니다.


NIKON | COOLPIX S80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20sec | F/7.0 | 0.00 EV | 5.4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3:25 19:02:04


 북서쪽 주차장과 관광 안내소, 화장실 옆에 위치한 Pembroke Lodge. 예식을 올리기도 하고,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와서 식사도 하고 차도 마시는 곳입니다. 이 안에 들어가면 마치 궁전 가든에 들어간 듯한 착각을 일으킵니다. 실제로 누구 왕이 시를 지었던 장소도 있다고 하네요. 그 사진을 찍었던 것 같은데... 없네요.


NIKON | COOLPIX S80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0sec | F/3.5 | 0.00 EV | 5.4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3:25 19:02:14


 사진에 안내판이 자세히 나오지 않았지만, 결혼식이 있으니 정숙하고 가운데 길로 들어가는 걸 삼가해달라는 문구가 있었습니다.


NIKON | COOLPIX S80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0sec | F/3.5 | 0.00 EV | 5.4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3:25 19:02:45


 공원 여기 저기에 이 나무처럼 엄청 오래된 나무들이 많았습니다. 벤치도 많이 있고, 정말 좋았습니다! 쉬러가서 에너지를 충전하고 오는 느낌!


NIKON | COOLPIX S80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3.5 | 0.00 EV | 5.4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3:25 19:03:38


나무 의자에 뭐라고 써있는데요...


NIKON | COOLPIX S80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0sec | F/3.5 | 0.00 EV | 5.4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3:25 19:03:53


 와우, 이 가든에서 사랑을 나눈 Ann jane mason과 Ernest barfield의 추억이 깃든 의자인가봅니다. 혹은, 그들이 기증한 의자이거나요.


NIKON | COOLPIX S80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20sec | F/3.5 | 0.00 EV | 5.4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3:25 20:59:52


 Lodge 뒤족에 아름다운 정원이 있습니다. 꽃도 나무도 그리고 울타리 너머로 멋진 런던의 경치도 보실 수 있습니다만... 사진이 또 없네요^^;; 직접 가서 보는게 더 좋겠죠?


NIKON | COOLPIX S80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50sec | F/4.8 | 0.00 EV | 41.2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3:25 19:21:38


 이들이 공원 경비대냐구요? 아뇨, 그냥 엄마와 딸이 산책 나왔습니다. 집에서 기르는 말들과요... 영화 같네요. 이렇게 둘둘이 말타고 다니는 사람들이 많더라구요. 그래서 차 뒤에 말을 싣는 컨테이너를 달고 다니나 봅니다.


NIKON | COOLPIX S80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0sec | F/3.5 | 0.00 EV | 5.4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3:25 19:24:23


 나무 모양이 옷걸이 같네요. 혹은 표지판을 달아두는 기둥? 이렇게 다양하고 아름다운 고목들이 많았습니다. 3월에 갔는데도 아직 푸르진 않네요. 살짝 춥기도 했어요.


NIKON | COOLPIX S80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0sec | F/4.5 | 0.00 EV | 18.3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3:25 19:30:18


  여기도 엄마와 딸이 말을 타고 담소를 나누며 공원을 누비네요. 중간 중간 말똥은 안 치우고 그냥 가시네요. 저기 왼쪽엔 집 앞에 조깅 나온 아저씨.


NIKON | COOLPIX S80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0sec | F/4.6 | 0.00 EV | 24.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3:25 19:45:13


 가족 단위로 많이들 휴식을 취하고 가족과의 오붓한 시간을 지내는 것이 부럽네요. 이렇게 멋진 공간에서. 게다가 유럽쪽 사람들은 개를 엄청 좋아하는 듯요. 어딜가나 개가 많습니다. 게다가 엄청 큰 개들이...


NIKON | COOLPIX S80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20sec | F/7.0 | 0.00 EV | 5.4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3:25 19:50:11


호수가 보이네요. 호수 위로는 비행기들이 남겨둔 발자국들이 하늘에 남았군요.


NIKON | COOLPIX S80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800sec | F/3.5 | 0.00 EV | 5.4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3:25 19:52:10


호수가 굉장히 더러울 줄 알았는데.(새들이 많길래)


NIKON | COOLPIX S80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50sec | F/3.5 | 0.00 EV | 5.4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3:25 19:53:30


무척이나 맑습니다. 저 멀리까지도 깊숙히 밑이 보였습니다.


NIKON | COOLPIX S80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0sec | F/3.5 | 0.00 EV | 5.4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3:25 19:53:51


호수, 나무, 사진, 추억, 사랑... 그리움


NIKON | COOLPIX S80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0sec | F/3.5 | 0.00 EV | 5.4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3:25 19:59:19


"야, 밥 먹어라~"

오리와 백조들이 무섭게 달려옵니다.


글고보니 조류들만 보고... 사슴은 한 번도 못 봤네요.

몇 십 종의 동물들이 산다고 했는데.


NIKON | COOLPIX S80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0sec | F/3.5 | 0.00 EV | 5.4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3:25 19:59:44


저한텐 먹을 것도 없는데, 가까이 다가오네용.


NIKON | COOLPIX S80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20sec | F/7.0 | 0.00 EV | 5.4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3:25 20:06:28


안녕, 런던/히드로의 하늘


 더 아름다운 곳이 많았지만, 경치와 공원에 푹 빠져서 사진도 안 찍고 걷고, 쉬고, 즐기고, 느끼고 왔습니다. 여행을 가면 항상 바다에 가서 답답함이 사라지는, 가슴이 뻥 뚫리는 체험을 했었는데. 공원에서 바다와 같은 느낌을 갖고 돌아온 건 처음이었습니다. 공기도 좋고. 경치도 좋고. 넓고. 편안하고. 나무도 많고. 아... 뭐랄까, 모든 것을 다 품어주는 땅 위의 초록색 바다라는 느낌이 드는 리치몬드 공원이었습니다. 기회가 되면 꼭 차에 자전거를 싣고, 먹을 것, 마실 것과 책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을 데리고 다시 한 번 가서 마음껏 즐기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