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UNKEN KEVIN

사건 혹은 무관심

2009.03.15 00:42

잡담


 근래에 일말의 사건이 있었다. 신념과 삶, 그리고 관계를 아우르는 큰 사건이. 어쩌면 난 그 사건의 중심에 서 있는지도 모르겠다. 혹은 단지 도구로 사용되었을 수도 있다. 옳고 그름을 가려야 직성이 풀리는 나로써는 도저히 방관할 수 없는 일이었다. 심지어 나의 편,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피해의 화살이 돌아가 화가 머리 끝까지 차는 상황에 이르렀다. 그리고 나는 그 중심에 서게 되었다.

 처음엔 그저 단순히 나의 화를 억제하지 못해 일어난 사건인 것 같았다. 하지만, 곧 주변의 반응과 가까운 지인은 나의 편이 되어주었고, 더욱 더 큰 일을 볼 수 있게 해주었다. 나는 믿었다. 내가 큰 일의 도구일 것을, 어쩌면 단단히 막혀있던 담을 나를 통해 깨뜨릴지도 모른다는 믿음도 갖게 되었다.

 그렇게 하루 하루가 가고 있지만, 내 눈에 보이는 것은 없다. 담은 여전히 담이었다. 또한 점점 나의 편을 들어주던 사람들의 목소리조차 들리지 않는다. 나 또한 나에게 주어진 임무라고 믿던 마음이, 심지어 그 사건조차 나에게 잊혀지고 있다. 과연 그 사건에는 크고 비밀한 무언가가 있었던 것일까?

 변한 것은 없다. 무지한 그들은 잃을 것이 없다. 나는 포기하고 있는 것들이 많다. 수 많은 추억과 수 많은 관계, 수많은 느낌들을 포기하고 있다. 나는 누구와 싸우고 있는걸까?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만함  (0) 2009.03.19
부자가 천국에 가는 것은 낙타가 바늘 귀에 들어가는 것보다 어렵다.  (0) 2009.03.18
Tongue to Habit  (2) 2009.03.17
Broad sight  (0) 2009.03.16
사건 혹은 무관심  (0) 2009.03.15
Arrangement  (0) 2009.0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