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UNKEN KEVIN

이타주의자가 더 행복하다

2015.06.09 14:13

잡담


 참으로 신기하게도 이타주의는 그렇다. 내가 건낸 선의와 호의는 내게 어떠한 형태로든 돌아온다. 작은 선물 같은 물질적인 형태이든, 나를 향한 호의적인 평가나 칭찬 같은 감성/정서적인 것이든. 이런 것들을 바라고 내민 손은 아니었지만, 받게 되면 기분이 좋을 수 밖에 없다. 순수의 호의. 결국 나도, 타인도 좋아진다. 이타주의자가 지배한다고 말했던 것처럼.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더운 여름즈음의 근황  (5) 2015.07.23
2015년 케븐31 Plan, 상반기 결산편  (4) 2015.06.25
이타주의자가 더 행복하다  (0) 2015.06.09
순간, 기억, 추억  (0) 2015.06.01
10박 11일간의 유럽  (2) 2015.05.09
명복을 빌지 마라  (0) 2015.0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