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UNKEN KEVIN

춘삼월

2014. 3. 13. 16:50

잡담
반응형


- 출장을 다녀와서 라섹을 했다. 잘 보인다. 근데 가끔은 뿌옇다. 조심해야겠다.

- 라디오 삼매경. 하지만 눈이 회복되어 이내 귀를 돌렸다.

- 책을 읽고 싶다.

- 재작년 말쯤 보려 시도 했던 근현대사를 다시 도전해봐야겠다.

- 나의 '다짐'은 왜 이리도 쉽게 무너지는 무너지는 것인가. (* 다짐 : 마음이나 뜻을 굳게 가다듬어 정함)

- 3월이라서, 춘삼월이라고 글 제목을 했는데, 알고보니 춘삼월은 음력 3월이다.

- 우연히 1번 포스팅을 눌러봤는데, 내일이 블로그 5주년이다. (이전 블로그는 제외하고)

- 시간적 여유와 사고의 양은 비례한다.


반응형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들이 사는 세상  (0) 2014.07.17
도메인, 블로그 이름을 바꾸다.  (0) 2014.03.17
춘삼월  (0) 2014.03.13
나는 누구인가  (0) 2014.02.11
서른살의 첫달  (2) 2014.02.01
20대 마지막의 단편  (0) 2014.0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