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UNKEN KEVIN

지금 내 머리 속은...

2013.07.23 09:51

잡담


- 관심을 먹고 사는 종자.

- 서른 즈음에, 근데 PSY 버전이 귓가에 맴도네.

- 다섯 달만 더 지나면 이제 곧 30대라니.. 믿기지 않네. 아직도 실패하는 중인가?

- 어느새 2013년의 반이 또 지났네. 시간은 잘 가는데, 나는 왜 멈춰있나.

- 지금 여긴 브라질, 상파울루.. 5대양 6대주를 다 밟아 보았다. 아마도?

- 무엇에 의미를 두고, 목적을 두고 살아가는지 반성해 볼 타이밍.

- 대부분의 머리는... 비었음.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를 안다는 것  (0) 2013.09.15
Who am I?  (2) 2013.07.25
지금 내 머리 속은...  (0) 2013.07.23
인터넷은 세탁기보다 진보적이지 않다.  (2) 2013.07.17
외장형 드라이브(뇌)  (0) 2013.07.04
쓰면 쓸수록 어려워진다.  (0) 2013.07.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