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UNKEN KEVIN

오만함

2009.03.19 00:47

잡담


 어떻게 오만한 마음을 가지고 나는 그렇게 노력하는 자들을 비웃었던가. 노력하는 자들에게 거짓은 없다. 보상만 있을 뿐.


 이따금씩 과거에 잘못했던 사고들과 행동들이 생각나, 나로 인해 상처 받았을 사람들을 생각하면 미안해진다. 그 당시엔 그것들이 상처라는 생각조차 하지 못했으니. 인과응보, 실수들이 나의 발목을 붙잡을 수도 있을지 모르겠으나, 앞으로의 한 걸음은 더욱 더 신중히 내딛어야겠어.


 그렇게 소소한 사건들이 나를 성장하게 해주겠지. 오만한 자여, 꿇어라.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심히 산다는 것  (0) 2009.03.22
아미나 예수(A-men Jesus)  (0) 2009.03.20
오만함  (0) 2009.03.19
부자가 천국에 가는 것은 낙타가 바늘 귀에 들어가는 것보다 어렵다.  (0) 2009.03.18
Tongue to Habit  (2) 2009.03.17
Broad sight  (0) 2009.0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