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UNKEN KEVIN

여인숙에서 여관, 그리고 게스트 하우스로! 전주 《대명여관》

2017. 8. 14. 00:36

방랑/2017 국내
반응형



이번에 전주 여행기라도 올릴 맘으로

전주를 방문했지만,

너무 더운 날을 택한 나머지

제대로 사진 한 장 건지지 못 했다.


고래서 숙소 추천 하나로 끝내는 전주 여행;ㅁ;

내.. 다시는 더운 날 여행을 가지 않으리!



1950년대 대명여인숙에서

1969년 대명여관으로


그리고,


작년에 리모델링을 하여

갤러리, 게스트하우스로 변신한

대명여관!


오래 된 곳이어서 택시 기사 아저씨도 아실까 했지만,

나도 오래된 서울 여관을 모르는데 전주 산다고 택시 아저씨가 아실까.


전주 완산 경찰서 뒷 길로 가주세요!



1층엔 카페도 있다.

대명여관



1층에서 한복과 자전거 대여를~



체크인을 끝내고

위로 올라 가는 길


오래된 물건과 TV가 정겹다.



이런 저런 장식과 작품으로

깔끔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의 복도



위에서 바라 본 1층 마당의 모습

조용한 개님이 날 반겨주었지.


1층 카페에선 외국인 누님(?) 두 명이

여유롭게 한 잔 즐기고 계셨다.



딱 하나 남았던 방인 302호!

구경 해보자!



리모델링해서 매우 깔끔한 화장실



수건도 비품도 넉넉히 구비되어 있다.



침대는 아니지만

푹신푹신한 이불



독특한 옷걸이가 또 다른 느낌을 준다.



"벌써 가시개?"


아침에 체크아웃 하고

무료로 한 잔 주는 커피를 기다리며

개님과 교감!


다음에 또 볼 수 있으면 보자꾸나.



미리 예약하면 바베큐도 즐길 수 있다.


근데, 어디서?



한옥 마을이라고 한옥 게스트 하우스만 찾지 말고

(실망스러운 곳도 많을테니)


이런 독특한 느낌의 전주 숙소에서

묵어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북 전주시 완산구 중앙동4가 31-33 | 대명여관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