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UNKEN KEVIN

내가 왕이 될 상인가?

2019. 9. 24. 12:42

잡담


 서른 중반의 나이로 오면서 다양한 경험과 사람들을 만났다. 생각보다 사람들의 꼴, 얼굴에서 풍기는 인상은 그 사람의 성향, 성격을 잘 나타내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다. 유사 과학일 뿐인 관상학이 생각 외로 신빙성이 있다.


 이제는 처음 보는 사람들에 대해 어느 정도의 선입견을 갖고 보게 된다. 부정적으로 느껴지는데 다시 말해보자면, 선입견이라기 보단. 예상을 해보는 느낌이랄까? 그리고 심지어 대체로 맞는다.


 최근에 알게 된 사람이 있는데, 굉장히 호탕하고 호전적인 사람이라고 생각되는 꼴을 갖고 있었는데, 연륜이 있는 사람이 그 사람을 보고는, 까다롭고 친해지기 쉽지 않을 타입이라고 말했다. 시간이 지나고 보니 연륜이 있는 사람의 말이 맞았다. 지금까지 많은 타입의 사람을 봐왔다고, 이제는 어느정도 예상치에 근접하다고 생각했었는데, 아직도 사람 보는 눈이 부족한 것 같다. 연륜과 경험은 역시 대단한 것이다.


 사람의 성향이나 성격은 얼굴에 드러나게 되어 있다. 지금의 나는 무슨 상을 갖고 있을까?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지와 앎  (0) 2019.11.20
내가 왕이 될 상인가?  (0) 2019.09.24
From Scratch  (2) 2019.08.30
여름 즈음에  (0) 2019.07.24
블로그가 뜸해진 이유 Part.2  (0) 2019.02.20
간만의 새해 계획, 2019년  (2) 2019.0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