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UNKEN KEVIN

2012년 첫 글

2012. 1. 1. 01:42

잡담
반응형


 사실 시간이라는 것은 연속적인 것이다. 그 연속적인 흐름(Flow)을 형상화(?)하여 인간이 임의적으로 시간을 구분해 놓았다. 따라서, 지금 새해, 새 날이라는 것은 그저 상징적인 것에 불과하다. 그저 임의로 잘라 구분해 놓은 것에 불과하다. 어제의 하루와 오늘의 하루가 다르다고 할 수는 없을 것이다. 의미상이 아닌 그냥 물리적인..


 하지만, 인간이 구분해 놓은 이 임의의 기준은 놀라운 능력을 가진다. 이렇게 내가 새해를 맞아 글을 쓰게 만들고, 사람들을 광장으로, 해가 제일 먼저 돋는 동해 바다로 이끌어 낸다. 그리고 '다짐'을 하게 만든다. 한 해를 반성하고 새 해를 계획하게 만든다. 이렇듯 단순히 사람이 정해놓은 기준에 우리네들은 반응한다.


 2012년, 혹자들은 12월 21일에 세상이 멸망한다고 한다. 만약 그렇다고 가정을 한다면 남은 1070일을 어떻게 사용할 것인가 생각해보았다. 2011년에 부족했던 점, 아쉬웠던 점을 채우자는 것이 2012년 새해의 다짐이 되었다. 무엇이 있을까 생각해보니, 주먹구구식으로 몇 가지 떠오르지만 밤이 깊어 정신이 몽롱하다. 내일부터 하나씩 목록을 작성해보자.


그리고 우리들의 진리 앞에서 부수어질 수 있는 모든 것은 부수어버리기로 하자! 아직도 세워야 할 집이 많지 않은가!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PS.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반응형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망각  (0) 2012.01.24
불안감 이기기  (0) 2012.01.12
2012년 첫 글  (0) 2012.01.01
2011년을 돌아보자. A to Z  (0) 2011.12.29
예의없는 것들  (0) 2011.12.09
어려워  (0) 2011.1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