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UNKEN KEVIN

니스 구시가지에서 첫 점심을, 올리브 앤 아티쵸크 Olive & Artichaut

2020. 7. 30. 23:47

방랑/2019 JP,FR


※여행 지도는 아래를 참고하세요.※


벨란다 타워에서 내려와

구시가지를 돌아다니면서

맛집을 찾아보기로 했다.


원래 가보려고 했던 가게가

Break Time이어서,

그냥 발길이 이끄는 곳으로 향했다.


그 전에 잠시

구시가지 골목 구경


Apple | iPhone XS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40 | Off Compulsory | 2019:09:29 12:35:04


구시가지는 대체로

넓은 길이 약간 있고,

이렇게 좁은 길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그 와중에도

가게 앞 작은 테이블에서

간단한 스낵을 즐기는 사람들


Apple | iPhone XS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1sec | F/1.8 | 0.00 EV | 4.2mm | ISO-64 | Off Compulsory | 2019:09:29 12:36:44


와인 최대 생산국답게

와인 가게를 심심치 않게 만날 수 있다.


지금은 이탈리아에 밀려서 2위라고 한다.


Apple | iPhone XS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sec | F/1.8 | 0.00 EV | 4.2mm | ISO-80 | Off Compulsory | 2019:09:29 12:46:46


뭘 파는지 모를 정도로 이미 물건이 다 나간 가게

처음에 치즈가 하도 많아서,

치즈 가게인 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파스타 재료를 파는 곳이라고 한다.

저 수풀에 가려져서 안 보였었는데...

라비올리라고 써있다.


구글에서 찾아보니 여기 라비올리가 엄청 맛있는 듯...

구매해서 해먹어봤어야 하는데...



아무튼,

진짜 밥 먹으러 가자!



Apple | iPhone XS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1sec | F/1.8 | 0.00 EV | 4.2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9:09:29 13:31:44


걸어다니다가 그냥 발견해서,

별점 보고 들어간

올리브 앤 아티쵸크


올리브 앤 아티쵸크라고 써놨지만,

가게 발음을 프랑스어로 하면


올리브 앤 아티쇼트가 된다.


Apple | iPhone XS | Normal program | Spot | 1/50sec | F/1.8 | 0.00 EV | 4.2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9:09:29 12:44:41


점심이니 가볍게 로컬 맥주로 시작

블론드 에일 종류였던 것 같다.


Apple | iPhone XS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sec | F/1.8 | 0.00 EV | 4.2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19:09:29 12:45:58


마찬가지로 로컬 맥주

라거 맥주다.


깔끔하게 맥주 호로로록


Apple | iPhone XS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sec | F/1.8 | 0.00 EV | 4.2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9:09:29 12:46:53


가게 내부의 모습이다.

안 쪽까지 들어가보진 않았지만,

오픈 키친에 바, 그리고 작은 테이블로 이루어져있다.


Apple | iPhone XS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sec | F/1.8 | 0.00 EV | 4.2mm | ISO-64 | Off Compulsory | 2019:09:29 12:48:07


가게 이름 답게

올리브부터 준다.


프랑스에서 올리브가 어찌나 맛있었는지,

거의 매 끼니마다 잘 챙겨 먹었다.


2019:09:29 20:02:27


견과류와 치즈가 듬뿍 들어간 리조또


아주아주 맛있다.

견과류 성애자인 나에게 아주 굿!


2019:09:29 20:02:31


그리고,

생선 구이 요리


브로콜리, 아티쵸크 등이 가니쉬로 나왔다.



발길이 닿는 대로 간 맛집 치곤,

아주 만족스러운 식사였다!


역시 미식의 나라, 프랑스!

여행 기간 동안 내 살을 확대 해주길 기대 해본다!

(실제로 많이 쪄서 돌아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