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UNKEN KEVIN

처음부터 끝까지 완벽했던 프랑스 가정식, 생 폴 드 방스 Le Tilleul

2020. 12. 19. 23:05

방랑/2019 JP,FR

 

※여행 지도는 아래를 참고하세요.※

 

 

아침 일찍 출발을 했기 때문에

생 폴 드 방스에 도착하자마자

식당을 찾아다녔다.

 

문을 열기도 전인 Le Tilleul (르 티열? 티욀? 띠욀?)

문 열기 전 일찍 도착해서 자리가 있는지 먼저 물어보고,

예약을 해두고 잠시 생 폴 드 방스를 돌아다녀 보았다.

 

실내와 야외 자리가 잔뜩 있는데도 불구하고,

여기 인기가 좋다.

 

생 폴 드 방스에 오는 사람 중의

대부분이 이 가게를 오는 느낌이다.

 

모닝 와인 한 잔과

갑자기 시켜보고 싶어진 프랑스 코카 콜라

 

기본으로 나오는 바게트도 맛이가 좋다!

 

아티초크와 부라타 치즈

드레싱의 조화가 좋았던 샐러드

 

육식 주의자인 나의 만족을 얻어 내었으니

아주 맛있는 것이다.

 

그리고 맛있다고 소문이 난 치킨라이스

치킨 스튜에 밥을 말아먹은 듯한 느낌

 

치킨도 그렇고 토마토 양념도 그렇고,

아주 나이스!

 

처음에 디저트라고 나와서, 깜짝 놀랐다.

이거 다 주는 줄 알고 ㅋㅋㅋ

 

한 사람당 하나씩 디저트를 고르면

커피와 가져다준다.

 

하... 다 먹어 보고 싶다.

보아하니, 이 가게에서 다 직접 만드는 디저트 같았다.

 

존맛탱 티라미수

 

딸기 에클레어였던 것 같은데

이 것도 아주 맛이 좋았다.

 

맛의 종지부, 카푸치노

 

샐러드부터 메인,

디저트까지 아주 완벽했던 Le Tilleul

 

생 폴 드 방스를 방문한다면

꼭 가보시기를 추천한다.

 

이 것이 바로 프랑스 가정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