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UNKEN KEVIN 드렁큰 케븐

의외로 맛이 나쁘지 않았던, 니스 Villa Rina

2021. 4. 4. 22:47

방랑/2019 JP,FR
반응형

 

※여행 지도는 아래를 참고하세요.※

 

이제 얼마 남지 않은 니스에서의 일정

(포스팅 속도 어쩔...)

 

에즈를 다녀와서,

출출한 배를 간단히 해결하기 위해

숙소 바로 앞에 있던 가게에 찾았다.

 

 

로컬 맥주였던, 라 구달

더웠던 날씨에 딱!

 

이탈리아에서도 많이 먹어보았던,

스피리츠

 

니스와 잘 어울리는 상큼한 맛.

 

한잔 하시죠.

 

화이트 와인에 삶은 홍합요리

홍합 요리에 대한 높은(?) 기준선이 있는데,

나쁘지 않게 먹었다.

 

왜들 그렇게 홍합에 프라이들을 먹는지,

먹어보기 전까지는 몰랐다.

 

굉장히 잘 어울리는 조합.

 

에즈에서 과하게 먹은 점심으로 인해

슈퍼마켓에 가서 간단하게

연어, 견과류 등을 사 와서 라면과 함께 먹었다.

 

로제 와인은

호스트가 선물해준 웰컴 와인

 

자, 이제

다음 날은

니스에서 (한국 사람들에게는) 잘 안 알려진

명소로 떠나보자!

 

반응형